1-5. 홍세화 특강 <2> 보잘 것 없는 사회 : 홍세화

안녕하세요 저번에 문탁에서 강연 때 졸아버려가지고 범석이가 쓴 후기가 아니였으면 강연 내용을 놓칠 뻔 했습니다. 제가 예전에 스크랩 해놓은 홍세화 씨의 칼럼 하나를 올립니다. (시간 차가 좀 있긴 하지만 워낙에 내용이 좋아서)

    마름이 자유인을 심판하는 것도 보잘것없는 사회의 한 단면이겠다. 지난주 교원소청심사위원회는 학생들에게게 일제고사 대신 체험학습을 허락했다는 이유로 파면, 해임된 일곱 교사 중 파면된 세 교사만 해임으로 바꾸는 '눈 가리고 아웅 하는'식의 정치적 결정을 내렸다. 국방부는 이명박 정권의 반동적 성격을 스스로 드러낸 불온서적 목록지정에 맞서 헌법 소원을 냈던 두 법무관을 파면했다. 분단 이래, 아니 일제 강점기 이래 "나서지 마, 다쳐!"는 난세를 살아남는 요령이면서 사회 귀족으로 출세하기 위한 일차적 조건이다. 

    불의를 보더라도 눈을 질끈 감아라. 그래야 살아남을 수 있고 나아가 출셋길도 열린다. 옳고 그름을 따지지 말고 설령 옳다고 믿더라도 행동에 나서지 마라. 나서봤자 나만 손해라는 점, 이 땅의 역사는 충분히 가르쳐 주었다. 이제는 젊은이들도 이를 체득한 듯 불의에는 아예 분노하지 않으며 불이익에도 더 큰 불이익이 되돌아오지 않는다는 확신이 서야만 분노한다. 서민의 삶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음에도 이명박 정부가 부자 감세의 외길을 갈 때, 대학생들이 한나라당의 대학등록금 반값 공약을 지키라는 당연한 요구에도 나서지 않는 첫째 이유도 "나서 봤자 나만 손해" 라는 점에 있을 것이다. 이명박 정권의 반동시기가 과거 박정희, 전두환 권위주의 독재시절과 다른 점 중 하나는 일상적 고문이 사라졌다는 점이다. 지금도 나섰다간 체포, 구속되고 , 파면, 해임되지만, 그래도 고문은 당하지 않는다. 이 중대한 변화가 있음에도 사람들이 행동에 나서지 않는 것은 '나서 봤자 나만 손해'라는 주장이 물신 물신 지배와 함께 강력하게 관철되기 때문이리라.

    삼성 엑스 파일 사건이 우리에게 알려 주는 또 하나의 진실이 있다. 삼성 재벌의 떡값을 받아 챙기는 허접스런 검사일수록 검찰안에서 삼성이 관리할 필요를 느끼는 중요한 자리를 차지한다는 점이다.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는 조직에서 악화들끼리는 유유상종하여 긴밀히 유착하지만 자유인은 외톨이가 되기 쉽다. 검사 이전에 인간으로서 염치가 있어서 떡값을 받지 않는 검사는 삼성이 관리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 자리에 머물거나 그 염치 때문에도 신영철 대법관과 달리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 사회 변화는 "아니오!"라고 말할 줄 아는 소수의 사람에게 빚지는 법이며 어느 사회에서나 "아니오!"라고 말하는 사람은 소수이기 마련인데, 한국에서는 그 소수조차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는 자리에 오르기 어려운 구조인 것이다. 

    이 보잘것없는 사회에 맞서겠다는 진정한 자유인이 있다면 그에겐 엄청난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먼저 이 보잘것없는 사회가 인정하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점이다. 그렇지 않으면, 이 사회는 결코 끼어들 기회를 주지 않는다. 그다음, 이 보잘것없는 사회가 인정한 그대의 능력이란 게 당연히 보잘것없다는 점을 인식하고 자기 성숙을 위해 끊임없니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끝없는 자기와의 싸움이 될 것이다. 이번에 파면, 해임된 교사와 법무관이 지금까지처럼 앞으로도 그래야 하듯.

    반면에, 이 사회가 인정한 능력을 갖고 있기에 언제라도 이 사회에 안주할 수 있다. 그래서 자신과 끊임벗이 싸우는 어려운 길을 택하기보다는 그 사회에 안주하는 자신을 긍정하려고 이 사회에 대한 시선 또한 비판적이기보다는 긍정하는 쪽으로 기울 수 있다. 이 위태로운 도정에서 진정한 자유인의 의미를 되새김질할 것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 이 사회가 조건 지운 보잘것없음에서 벗어나기 위해.